1209명중 1222명 회원가입
 
 
 
 
부모님이 짜증스러울때가 있지요?........
최장유 2008-09-30
1844
 
늙은 아버지의 질문...

82세의 노인이 52세 된 아들과 거실에 마주 앉아 있었다.
그 때 우연히 까마귀 한마리가창가의 나무에 날아와 앉았다.

노인이 아들에게 물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정하게 말했다.
"까마귀에요. 아버지"

아버지는 그런데 조금 후 다시 물었다.
"저게 뭐냐?
"아들은 다시,"까마귀라니까요.

"노인은 조금 뒤 또 물었다. 
세 번째였다.
"저게 뭐냐?"

아들은 짜증이 났다."글쎄 까마귀라고요."
아들의 음성엔 아버지가 느낄 만큼분명하게 짜증이 섞여있었다.

그런데 조금 뒤 아버지는 다시 물었다.
네 번째였다.
"저게 뭐냐?

"아들은 그만 화가 나서 큰 소리로 외쳤다.
"까마귀!! "까마귀!!  까마귀라고요.

그 말도 이해가 안돼요?
왜 자꾸만 같은 질문을 반복하세요?

"조금 뒤였다.
아버지는 방에 들어가때가 묻고 찢어진 일기장을 들고 나왔다.
그 일기장을 펴서 아들에게 주며 읽어보라고 말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었다.

거기엔 자기가 세살짜리 애기였을 때의 이야기였다.

오늘은 까마귀 한마리가 창가에 날아와 앉았다.
어린 아들은
"저게 뭐야?" 하고 물었다.

나는 까마귀라고 대답해주었다.

그런데 아들은 연거푸 23번을.... 똑같이 물었다.
귀여운 아들을 안아주며끝까지 다정하게 대답해주었다. 

까마귀라고 똑같은 대답을 23번을 하면서도 즐거웠다.
아들이 새로운 것에관심이 있다는 거에 대해 감사했고
아들에게 사랑을 준다는 게 즐거웠다
.
.
.
. - - - 사랑합니다...어머님, 아버님... - - -



한마디
 
   
번호 제목 이 름1 등록일 조회수
257 반갑습니다.    손태희 2017-08-02 1857
256 인생에서 꼭 필요한 5가지 끈    손태희 2009-12-26 1906
255 99%와 1%    서병원 2009-09-12 1880
254 어느 어머니의 이야기(효도합시다!!!)    서병원 2009-09-12 1869
253 부모님이 짜증스러울때가 있지요?........    최장유 2008-09-30 1844
252 낮추면  비로소  높아지는 진실    최장유 2008-09-30 47
251 나이들어 해야할 33가지    신정 2008-05-02 114
250 동감    원성일 2008-04-23 37
249 인생이 바뀌는 대화법    서병원 2008-04-16 61
248 부모    원성일 2007-11-12 7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개
 
 

 
 
  대한민국 육군 학사장교 11기 동기회
회장[장정기] 수석부회장[마국현,박석우] 사무국장[이창섭]